뉴스
2015년 04월 07일 17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7일 17시 53분 KST

촬영중 숨진 이연걸 대역 목숨값에 네티즌 분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황비홍'(黃飛鴻) 시리즈로 유명한 중국의 영화배우 리롄제(李連杰.이연걸) 대역의 목숨 값을 두고 중국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7일 중국 포털사이트 텅쉰(騰迅) 보도에 따르면 리롄제가 2011년 불가리에서 할리우드 대작 '익스펜더블' 촬영중 그의 대역인 26세의 류쿤(劉坤)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턴트맨인 류쿤은 고무보트가 호수에서 폭발하는 장면에서 시간계산 착오로 미처 몸을 빼지 못해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류쿤 외 5명도 부상했다.

유족들은 영화사의 안전조치가 미흡했다며 법원에 소송을 냈고 최근 법원은 영화사에 15만위안(2천6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 판결에 중국의 많은 네티즌들은 불만을 나타냈다. 법원이 사람의 목숨 값을 하찮게 취급했다며 오히려 유족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격이라는 반응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