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1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7일 17시 05분 KST

중국 "일본, 후대에 역사 정확히 가르쳐야"

uscnpm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와 관련, "강한 책임감을 갖고 정확한 역사관을 일본의 젊은 세대들에게 가르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대해 "중국은 역사는 역사이며 절대로 고의로 왜곡될 수 없는 것이란 점을 수차례 밝혔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일본 국내의 관련동향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시한다"면서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고 정확히 인식하는 태도를 견지함으로써 실제 행동을 통해 주변국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일본 측에 요구했다.

일본 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 18종은 모두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표현이 포함돼 중국을 자극했다.

화 대변인은 이에 대해 "'댜오위다오'는 역사적으로 중국의 고유영토로 역사적으로, 법리적으로 모두 충분한 근거가 있다"면서 "일본이 잘못된 주장을 어떻게 펼치든지 간에 댜오위다오가 중국에 속한다는 기본적 사실은 변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난징(南京)대학살에 관한 기술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서도 "난징대학살은 일본 군국주의가 중국 침략전쟁 중에 일으킨 잔혹한 죄행의 하나로 역사와 국제사회가 모두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그 명백한 증거는 절대로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검정을 통과한 일부 교과서의 경우 난징대학살과 관련, 일본군이 다수의 포로와 주민을 살해했다는 현행 교과서 기술을 "포로와 주민을 말려들게 해 다수의 사상자를 냈다"로 변경됐고 일부 교과서에서 "일본군의 만행으로 비난받았다"는 현행 교과서 표현도 삭제됐다.

화 대변인은 이날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를 통해 "중국이 센카쿠 열도 주변에서 영해 침입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그는 "댜오위다오는 중국의 것이며 중국의 영토주권을 수호하려는 결심과 의지는 그 어떤 의심도 허락하지 않는다"면서 중국의 영토주권을 확고히 수호해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역사를 거울로 삼아 미래로 향한다는 정신에 입각해 일본과의 전략적 호혜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대화와 협상으로 관련 문제를 적절하게 해결하고 관리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관영 신화통신은 일본의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부 교과서의 역사인식 문제와 관련한 표현이 또다시 퇴보했다"고 지적하며 과거사 퇴행 행보를 비판했다.

통신은 일본의 교육학자인 후지타 히데노리(藤田英典) 교에이대학 교수와의 인터뷰를 통해 "영토문제에서 주변국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학생들에게 주변국에 대한 적대심을 심어줄 가능성이 크다"고 비판했다.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일본 전문가들과의 인터뷰에서 일본 측의 역사 퇴행 행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