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13시 05분 KST

'공무원연금 개혁 반대' 전공노, 24일 파업 돌입한다

연합뉴스

공무원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하던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이 '정부의 봉쇄'를 이유로 투표를 중단하고 '가결'을 선언했다.

전공노는 7일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기관 측의 원천봉쇄 조처로 인해 총파업 투표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없어 중단했다"면서 "총투표 가결을 예상한 정권의 탄압으로 중단된 공무원노조 총투표는 사실상 가결됐음을 선언한다"고 발표했다.

전공노는 6일 각 지부(행정기관)에 투표소를 설치하고 이틀에 걸쳐 조합원 총투표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각 행정기관의 투표소 봉쇄나 투표함·투표용지 탈취, 경찰력 배치 등으로 전체 54개 지부 중 4분의 1 정도에서 투표를 진행할 수 없었다고 전공노는 주장했다.

이충재 전공노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예고한 24일에 전공노도 연대해서 파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민원인 불편이 없도록 파업을 진행할 것"이라면서도 "공무원연금 개악이 가시화된다면 24일 총파업 참가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공무원 8만명, 여의도에 모였다(사진)

Photo gallery 공무연 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