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12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7일 12시 56분 KST

中 푸젠서 페트병 원료 PX공장 폭발사고...3만여명 대피

연합뉴스

중국 푸젠(福建)성에 있는 파라자일렌(PX) 공장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났다.

7일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6분(현지시간) 푸젠성 장저우(장<삼수변에 章>州)시 장푸현 구레이진에 있는 텅룽팡팅(騰龍芳경<輕에서 車 대신 火>) PX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나 10여 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바다에 인접한 구레이반도에 있는 이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면서 커다란 불꽃과 굉음이 일었으며 '버섯구름' 모양의 연기가 공중으로 치솟았다. 이에 따른 환경오염 우려도 나왔다.

공장 인근 주민들은 폭발음에 놀라 배를 타고 바다로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3만여 명이 안전지대로 옮겼다.

사고 발생 직후 궈성쿤(郭聲琨) 국무원 공안부장은 인명 구조와 화재 진압에 적극 나설 것을 경찰에 지시했으며 푸젠성 정부도 왕후이민(王惠敏) 부성장을 현장에 급파해 사고 수습을 지휘하도록 했다.

당국은 이번 사고가 PX 공장 설비에서 기름이 유출된 뒤 불이 붙으면서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원유 정제과정에서 나오는 나프타와 혼합자일렌(MX)에서 얻어지는 PX는 폴리에스테르 섬유와 페트(PET)병 등을 만드는데 폭넓게 쓰이는 공업 원료이나 환경오염 유발의 원인 물질로도 지목되고 있다.

사고가 난 PX 공장은 원래 2007년 샤먼(廈門)지역에 건설하는 것으로 추진됐으나 주민들이 환경오염을 이유로 집단 시위를 벌이는 등 강력히 반대하자 2009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

이전 당시 장저우시 지도부가 경제발전론을 앞세워 공장 유치를 강력히 추진해 '구레이의 기적'이라는 찬사를 받았으나 주민들로부터는 반발을 사기도 했다.

이 공장은 연간 80만t 생산시설을 갖추고 2013년 6월부터 시범 가동에 들어갔으며 그해 7월에도 소규모 폭발 사고가 났다.

한편, 이번 사고를 계기로 환경 의식이 날로 높아지는 중국에서 주민들의 PX 공장에 대한 반감이 다시 거세질 전망이다.

2011년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는 PX 공장의 이전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끝에 해당 공장이 옮겨졌다. 광둥(廣東)성 마오밍(茂名)시도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로 지난해 추진 중이던 PX 공장 건설 계획에 대한 백지화를 검토하기도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