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12시 53분 KST

시화호 토막시신, 40대 중국 동포 여성이었다

연합뉴스

경기 시흥 시화방조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의 신원이 확인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흥경찰서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발견된 시신 속에서 지문을 채취해 확인한 결과 중국 동포 한모(42·여)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씨는 입국 당시 법무부에 지문을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국내에 체류하던 한씨 남편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