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7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7일 07시 02분 KST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5조9000억원 : 회복 국면 진입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에 육박해 완연한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에 5조9천억원의 영업이익(잠정실적)을 올렸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4분기(5조2천900억원)보다 11.53% 증가한 실적이다.

그러나 2014년 1분기(8조4천900억원)보다는 30.51% 감소했다.

관련기사 : '갤럭시S6 효과' 있을까? 엇갈리는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전망

올해 1분기 매출액은 47조원으로 나타났다.

1분기 매출액은 작년 4분기(52조7천300억원)보다 10.87% 감소했다. 작년 1분기(53조6천800억원)보다는 12.44% 줄었다.

매출액이 예상보다 적게 나온 것은 1분기가 전통적으로 IT전자업계의 계절적 비수기인 데다 환율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 영업이익(4조600억원)이 약 3년 만에 처음 5조원 아래로 떨어졌지만, 작년 4분기에는 한 분기 만에 다시 5조원대를 회복했고, 이번에 5조원 후반대를 찍음에 따라 실적이 다시 상승세를 탄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2013년 3분기 영업이익 10조원을 돌파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으나 작년 2분기부터는 실적 하강 국면에서 고전했다.

이날 발표된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사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5조4천400억원)보다 훨씬 높아 시장의 기대를 웃도는 수준이다.

증권가 일각에서는 이날 발표된 실적에 대해 업계 예상치보다 8%가량 높아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라는 말도 나왔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작 갤럭시S6 출시 효과가 반영되는 올해 2분기에는 8조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2분기에 8조원대 영업이익을 내면 작년 2분기(7조1천600억원) 대비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률은 12.6%로 작년 4분기(10%)보다 호전됐다.

삼성전자 실적은 반도체와 IM(IT모바일) 부문이 주도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잠정실적 공시에서는 사업부문별 세부 실적은 공개되지 않는다. 세부실적은 이달 말 확정실적 발표 때 나온다.

반도체 부문은 실적 하강 국면이던 작년 3분기에도 2조3천억원대, 작년 4분기에는 2조7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데 이어 이번에는 3조원을 약간 넘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전통적으로 강세인 메모리 시장이 견조한 가격으로 안정됐고, 최근 14나노 제품을 양산하기 시작한 시스템LSI 부문도 그간의 적자 폭을 크게 줄여 흑자 전환을 눈앞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사업을 맡는 IM부문은 지난해 중후반 실적 악화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이번 1분기에는 2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IM부문은 작년 1분기 6조원대 영업이익을 내다가 작년 3분기에는 1조7천500억원으로 급락했고 4분기에는 1조9천600억원으로 2조원에 조금 못 미쳤다.

IM부문은 갤럭시노트4 등 프리미엄 제품의 평균판매단가(ASP)가 올라가고 유통재고를 줄이는 한편 마케팅 비용도 절감해 수익성을 개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저가 시장을 겨냥한 스마트폰 다변화 전략이 일정 부분 통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2분기부터 갤럭시S6와 S6엣지의 출시 효과가 반영되면 IM부문의 실적이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전략제품 SUHD TV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공세를 폈지만 계절적 요인으로 수요가 약했던 데다 환율 영향이 워낙 강해 영업이익을 늘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