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6일 13시 30분 KST

충암고, 이번엔 교장이 "급식비 안 낸 학생 도덕적 해이"

한겨레

경상남도의 무상급식 중단과 관련한 논란이 확산되는 와중에 서울 지역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감이 급식비를 못 낸 학생들을 불러내 ‘망신주기’ 한 사실이 알려져 학생·학부모·교육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교육단체들은 ‘무상급식 논란으로 인한 낙인효과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고 짚었다.

6일 서울시교육청과 충암고 관계자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충암고 김아무개 교감은 지난 2일 교내식당 앞 복도에서 점심식사를 하려고 기다리던 학생들 앞에서 급식비 미납 학생을 한 명씩 불러내어 공개적으로 다그쳤다. 김 교감은 이 과정에서 급식비를 내지 못한 학생들한테 “내일부터 학교 오지 말라, 너 같은 애들 때문에 다른 아이들이 피해를 본다” 따위의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교의 한 교사는 “학교 급식의 질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자 급식비를 연체한 아이들한테 그 탓을 돌린 것이다. 아이들이 부모님에게 모욕감과 수치심을 호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급식비로 매달 7만2천원(한끼 4003원)씩을 받는다.

이런 일이 알려지자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6일 은평구 충암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의 어른인 교감이 망언을 퍼부어 학생과 학부모의 가슴에 씻을 수 없는 피멍을 안긴 것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교장의 언행도 도마에 올랐다. 송성남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 서부지회장은 “항의 방문을 한 학부모단체 앞에서 충암고 교장이 ‘아이들이 도덕적 해이로 급식비를 내지 않는다. (급식비를 내도록 하려면) 3일 정도는 학생지도를 해야 하는데 항의 때문에 하루 만에 접었다’고 말했다”고 비판했다.

<한겨레>는 충암고 쪽의 해명을 들으려고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서울특별시 서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교육적이지 못한 방법으로 지도가 이뤄진 데 대해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현장지도를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