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6일 06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6일 06시 04분 KST

충암고 교감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 마"(사진)

KatarzynaBialasiewicz

서울 한 고등학교의 교감이 전체 학생들 앞에서 급식비 미납자들을 한 명씩 불러 망신을 주는 일이 벌어졌다.

6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지난 2일 서울 충암고 김모 교감은 점심 급식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던 3학년 학생들 앞에 나타났다. 김 교감은 전체 학생들이 지켜보는 상황에서 급식비 미납자 현황이 적혀 있는 명단을 들고 한 명 한 명씩 3월분 급식비 납부 현황을 확인하고 학생들을 식당으로 들여보냈다.

미납 학생들에게는 "내일부터는 오지 마라" "넌 1학년 때부터 몇백만 원을 안 냈어. 밥 먹지 마라" "꺼져라. 너 같은 애들 때문에 전체 애들이 피해 본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교감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급식은 먹되 급식비를 내고 먹으라고 체크해서 알려준 것이다. 담임선생님을 통해 미리 통보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복지 대상자는 4월 말이나 5월 초 확정돼 소급 정산되고, 지난해 지원 대상자들은 별도 신청 없이도 지원이 된다"며 "교감이 뭔가 잘못 알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