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3일 1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3일 16시 07분 KST

"아픈 이웃에..." 전재산 기부하고 떠난 20대 여사장님

jupiterimages

"그동안 모은 돈이 아프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였으면 좋겠어요"

지난해 11월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의 한 병실에서 김모(28·여)씨가 아버지(61)의 손을 잡고 옅은 미소를 지으며 나지막이 말했다.

김씨는 외국에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귀국해 지난 2012년 친구와 함께 서울 홍익대학교 앞에서 케이크, 쿠키 등을 만들어 파는 디저트 편집샵을 연 당찬 아가씨였다.

이곳에서 만든 디저트가 맛있다고 입소문을 타면서 을지로 등 3곳에 매장이 새로 들어섰고 제조 판매 및 프랜차이즈 시스템 운영·관리가 체계적인 업체임을 인증받아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제정한 품질경영시스템 국제규격도 획득했다.

자신의 꿈을 향해 한발한발 내딛던 김씨는 2013년 11월 갑자기 가슴이 답답하고 숨쉬기가 어려워 병원을 찾았고 청천벽력과도 같은 림프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지난해 6월까지 6차례에 걸친 항암 치료 끝에 종양 대부분이 사라졌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한 달 뒤 컴퓨터 단층촬영(CT)에서 사라졌던 종양들이 다시 나타났다.

8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김씨는 지난해 11월 7일 1년여간의 투병 끝에 결국 세상을 떠났고 아버지에게 한 말은 유언이 됐다.

김씨의 아버지는 딸의 뜻에 따라 자신의 모교인 아주대에 딸이 그동안 번 3억원을 기부하기로 하고 최근 림프암 전공을 희망하는 의과대 학생과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 등 10명을 선정해 이번 학기 장학금을 지급했다.

아주대 측은 3일 매년 3천만원씩 10년간 장학금을 기부하기로 한 김씨의 아버지를 초청해 기부식을 진행하고 장학금에 김씨의 이름을 붙이기로 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하나밖에 없는 딸을 잃어 아직도 슬프지만 항상 아프고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던 딸이 자랑스럽다"며 "이 장학금을 받은 후배들이 열심히 공부해 훌륭한 인재로 컸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