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3일 15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3일 16시 21분 KST

北, 이틀새 서해로 단거리 미사일 5발 발사

연합뉴스
작년 7월 15일 노동신문이 보도한 북한 제171군부대의 포 실탄사격 훈련 모습

오늘 4발·지난 2일 1발…KN-02 계열로 추정

軍 "대남 압박을 위한 무력시위성 도발" 분석

북한이 지난 2일에 이어 3일 오후까지 단거리 탄도미사일 5발을 서해 해안가로 시험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이날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15분부터 5시까지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대동강 하구 은율군 해안가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4발을 발사했다"며 "사거리는 140km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는 어제 오전 10시 30분께 동일 종류의 단거리 발사체 1발을 시험 발사한 후 연이어 이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은 사거리와 궤적, 속도 등을 고려할 때 KN-02 계열의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중 일부는 은율군 해안가 인근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시험발사한 단거리 발사체가 내륙에 떨어진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합참은 "이번 발사는 최근 한미연합훈련, 탈북단체의 풍선 날리기 움직임 등과 관련해 대남 압박을 위한 무력시위성 도발로 분석된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전문가는 "북한은 이란 핵 협상 타결 이후 미국의 북한 비핵화 압박 강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에 대한 반발 내지는 무력시위 차원에서 단거리 발사체 발사로 맞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유사시 한반도 방어를 위한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이면서 올해 2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를 6번이나 발사했다.

지난 2월6일 사거리 100여㎞인 KN 계열의 함대함 미사일 4발을, 같은 달 8일에는 단거리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사거리 200여㎞의 발사체 5발을 각각 동해로 발사했다.

2월 20일에는 남포 일대에서 서해로 사거리 83∼95㎞의 실크웜 미사일을, 키 리졸브 훈련 시작일인 지난달 2일에는 스커드 계열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 상으로 각각 발사했다.

지휘소 연습(CPX)인 키 리졸브 연습은 지난달 2일 시작돼 13일 끝났으며,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 훈련은 이달 24일까지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