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3일 0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3일 08시 15분 KST

[화보] 제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

제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유족과 도민, 각계 인사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봉행됐다.

4·3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행정자치부가 주최하고 제주도가 주관하는 국가의례로 치러졌다.

이완구 국무총리는 추념사에서 "정부는 그동안 특별법을 제정해 4·3 사건의 진실규명과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4·3으로 희생된 분들을 기리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일에 모든 정성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올해가 광복 70주년임을 언급하고 "과거의 시대적 아픔을 이겨내고 모든 국민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희망의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화해와 상생'의 정신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이번 추념식이 제주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하나의 공동체로 만들어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67주년 4·3희생자 추념식


관련기사 : 여야 대표, 朴대통령 4·3 추념식 불참 놓고 신경전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인사말에서 "올해를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진정한 4·3해결의 시점이라 생각한다"며 4·3 문제 해결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원 지사는 공동체적 관용 정신의 원칙, 국민통합과 세계평화의 가치 구현 원칙, 미래세대 교훈 전승의 원칙 등을 제시하고 "3대 원칙 아래 희생자와 유족의 의료 및 생활지원비, 화해와 상생의 4·3문화 육성, 4·3평화재단운영 등과 관련해 국가기념일에 걸맞은 지원체계가 갖춰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가겠다"고 역설했다.

정문현 4·3희생자유족회장도 인사말에서 "4·3의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등 화해와 상생으로 거듭나는 과정에서 아직도 이념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이를 왜곡·폄훼하는 일들이 끊임없이 벌어지는 현실이 너무 서글프다"며 4·3으로 인한 낡은 이념 갈등을 끝내고 화해와 상생의 장으로 나올 것을 제안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천호선 정의당 대표 등 각 정당 대표와 제주 출신 국회의원, 4·3특별법 제정에 앞장선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최고위원도 추념식을 찾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과 도민을 위로했다.

이날 4·3평화공원을 찾은 유족과 도민들은 위패봉안실과 행불인 각명비를 찾아 헌화하고 각명비와 위패를 닦으며 희생자를 추념했다.

추념식에 앞서 불교와 원불교, 기독교, 천주교에서 희생자를 추념하기 위한 종교의례가 거행됐고 도립예술단의 합창공연이 이어졌다.

서울(서울제주도민회)과 부산(부산제주도민회)에도 3∼4일 이틀간 분향소가 설치돼 4·3희생자 추모객을 맞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