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3일 07시 52분 KST

호남 KTX, 첫날부터 청테이프 붙이고 달렸다(사진)

호남선 KTX가 개통 첫날부터 차체 장치 일부가 파손된 채 운행됐다. KTX가 제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고객 항의도 이어졌다.

3일 코레일에 따르면 호남선 KTX 개통 첫날인 지난 2일 낮 12시 5분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광주송정역으로 향하던 호남선 KTX 515호 열차가 정차 역인 광명역에서 차량 맨 앞쪽 외부 측면에 있는 워셔액 주입구의 잠금장치 고정 너트가 풀려 덮개가 열차 역방향으로 젖혀진 것을 발견했다.

광명역에서 제대로 정비를 하지 못한 채 그대로 출발한 열차는 최고 시속 300㎞의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190∼230㎞로 감속 운행했다.

Photo gallery
호남 KTX
See Gallery

상황은 오송역을 지나 익산역까지 계속됐다.

오송역에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 직원이 나오기로 했으나 선로를 제대로 찾지 못하는 바람에 정비하지 못했다고 코레일은 밝혔다.

열차는 익산역에 정차한 뒤에야 가로 90㎝, 세로 90㎝ 크기의 주입구 덮개를 청테이프로 응급 고정한 뒤 다시 출발했다. 이번에는 청테이프가 운행 속도를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나갔다.

이에 정읍역에서 청테이프를 재고정하는 조치를 취한 뒤 운행을 계속했다. 목적지인 광주송정역에는 예정보다 17분 늦은 오후 2시15분에 도착했다.

코레일의 한 관계자는 "워셔액 주입구가 열려도 안에 1차 덮개가 있어서 워셔액이 밖으로 나오지는 않는다"며 "운행 지연 등 때문에 응급조치를 한 뒤 운행 재개를 했고 내부 규정대로 시행한 것인 만큼 적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