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5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2일 15시 53분 KST

북한, '남한 간첩사건' 응징 위협..."관련자 처단"

북한은 2일 '남한 간첩사건'과 관련해 정탐·테러 등에 가담한 자들을 무자비하게 처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해외에 나와 반공화국 정탐, 파괴, 테러, 납치행위에 가담한 자들은 그가 누구이건, 어떤 가면을 쓰고 어디에 숨어 있건 모조리 적발해 추호도 용서치 않고 무자비하게 처단해 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한 당국이 '간첩 사건'을 부인하는 것에 대해 "철면피의 극치이며 극악무도한 도발"이라며 "관련 증거와 자료들을 연속 공개하여 역적패당의 테러 음모와 정탐모략 책동의 실상을 더욱 적나라하게 발가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또 남한 당국과 보수단체의 '간첩 사건' 부인이 동족대결을 악화한다면서 "우리 혁명의 수뇌부에 대해 감히 흉심을 품고 있는 자들은 이 땅, 이 하늘 아래서 절대로 살아 숨 쉴 수 없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지난 26일 남한 국민 2명이 국가정보원의 간첩으로서 정탐·모략 행위를 했다며 억류하고 공개 기자회견을 열어 이들을 '테러 분자'로 규정했다.

남한 정부는 이에 대해 사실무근의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단정하고 우리 국민의 즉각적인 석방과 송환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