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3시 44분 KST

검찰, '박범훈-두산그룹' 물밑거래 수사 확대?

중앙대에 특혜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가 중앙대를 인수한 두산그룹으로 조준선을 옮겨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2일 박 전 수석의 직권남용, 횡령 혐의 수사가 '기업 수사'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해 "완전히 배제하기 어려운 것 같다"며 "상황은 늘 유동적이다"라고 말했다.

애초 수사 대상을 박 전 수석과 이모 전 청와대 비서관, 교육부 공무원 등 피의자 신분 4명으로 제한했던 초반과는 다른 뉘앙스여서 박 전 수석과 두산그룹의 물밑 거래 정황이 일부 포착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배종혁 부장검사)는 2011∼2012년 중앙대가 안성캠퍼스와 본교를 통합하고 적십자간호대를 인수합병할 때 청와대에 재직했던 박 전 수석이 교육부에 압력을 행사한 정황을 잡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pro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지낸 박범훈 전 중앙대 총장의 비리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3월27일 중앙대학교를 압수수색했다. 압수품을 차에 싣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검찰은 직권남용, 공금 횡령 혐의에 관해서는 상당 부분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박 전 수석의 소환을 계기로 수사의 외연이 두산그룹으로 넓어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두산그룹은 2008년 5월 재정난을 겪는 중앙대를 인수했고, 박범훈 전 수석은 2005년 2월부터 2011년 2월까지 중앙대 총장으로 재직했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학교에 대한 애교심 때문에 무리하게 행정 절차를 진행했다기보다는 교지단일화, 간호대 인수 합병을 통해 경제적 실속을 챙겼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교지단일화로 수백억원의 이득이 학교 측에 돌아갔고 이 과정에서 박 전 수석이 반대급부로 사익을 챙겼을 정황을 캐고 있다.

박 전 수석 부인이 2011년 두산타워 상가 2곳을 임대 분양받은 점이나 지난해 3월 박 전 수석이 두산엔진 사외이사로 선임되는 과정도 의심되는 정황이다.

검찰은 박 전 수석에 대한 소환조사 후 수사 상황에 따라 학교 경영에 관여한 두산그룹 관계자들을 불러 중앙대 분교 통폐합 등에 박 전 수석과 대가성 거래가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사외이사 선임, 임대분양 제공만으로는 기업 전반에 대한 수사로 확대되기는 어렵고 학교 경영 관계자들에 대한 제한적 수사만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검찰은 무리하게 행정절차를 추진한 전 교육부 공무원 2명과 이모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을 이르면 다음 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