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3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2일 13시 23분 KST

수입 26억·지출 134억원 : 인천아시안게임 경기장 예상 적자 '심각'

default

인천아시안게임을 치르기 위해 신설된 경기장의 올해 예상 수익률이 20%를 밑돌 정도로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아시안게임 신설경기장 16곳의 올해 예상 수입은 26억원인 반면 지출액은 134억원으로 영업 수지율이 19.4%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신설 경기장 외에 기존 경기장 11곳, 소규모 체육시설 8곳 등 공공체육시설 35곳의 영업 수지율도 41.5%에 그칠 전망이다. 예상 수입은 131억원인 반면 지출액은 315억원이다.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아시안게임을 개최하기 위해 1조7천억원을 들여 신설된 경기장들이 적절한 사후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면서 시 재정을 악화시키는 골칫거리로 전락하고 있다.

특히 건설비로 4천700억원이 투입된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작년 10월 4일 아시안게임 종료 후 반년이 지나도록 이렇다 할 행사를 유치하지 못한 채 올해 운영비로만 33억원을 지출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시아드주경기장은 도심 외곽에 떨어져 있는데다 지하철역과도 연결되지 않은 탓에 교통이 불편해 할인점·아울렛·영화관 등 수익시설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

stadium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연합뉴스

시는 이에 따라 경기장 수익성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공공 체육시설 활성화 종합 실행계획안'을 세웠다.

우선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아시안게임을 테마로 한 관광단지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주경기장의 건폐율과 용적률을 고려할 때 경기장 주변에 건물 면적 5만2천㎡, 연면적 39만2천㎡의 건축물을 증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경기장 내부 수익시설 임대와 함께 경기장 주변 부지까지 포함한 종합 개발 방식으로 건축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쇼핑타운·수련시설·문화시설 등 수익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밖에 옥련사격장은 인천 유일의 체험사격장으로, 강화경기장은 오토캠핑장을 갖춘 체류형 공간, 남동경기장은 방송콘텐츠 녹화시설에 중점을 둔 패밀리파크 등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는 3일 오후 2시 인천종합문예회관에서 공공 체육시설 활성화 추진을 위한 시민 공청회를 열고 조만간 최종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시의 한 관계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나 부산아시아드경기장도 건립 초기에는 수익성이 낮았지만 운영의 묘를 살려 경기장 활용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시민 공청회에서 제시되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공익성과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활성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