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0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2일 10시 45분 KST

송중기와 송혜교, 김은숙 작가의 신작 '태양의 후예'에서 만난다

송중기와 송혜교가 드라마에서 만난다. '시크릿 가든', '상속자들'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의 신작이다.

sun

영화투자배급사인 N.E.W가 공동제작에 나선 이 작품의 제목은 '태양의 후예'다. N.E.W는 4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내는 멜로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각각 엘리트 코스를 밟은 특전사 소속 해외 파병팀장 ‘유시진’과 의사 ‘강모연’을 연기할 예정이다. 더불어 배우 진구가 유시진과 같은 부대 소속인 부사관 서대영을, 김지원이 파병부대 군의관인 윤명주를 맡았다. 100%사전 제작을 계획 중인 '태양의 후예'는 올해 하반기 KBS 방영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