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0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2일 10시 31분 KST

[인터뷰]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한반도 사드 배치 위험하다"

russ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는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문제와 관련, "러시아 국경에서 멀지 않은 지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티모닌 대사는 지난 1일 서울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진행된 연합뉴스와 단독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이 미사일 방어체제의 한국 배치 자체가 지역 내 안정에 대한 위협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사드의) 기술적인 면이나 레이더 능력뿐 아니라 접경지대에 세계적 미사일 방어체제의 일부분이 배치되는 것"이라면서 "안보 분야가 복잡한 동북아 지역에서 새 자극 요소가 생길 수 있으며 군비경쟁을 자극할 수 있고 한반도 핵 문제 해결 과정을 더 복잡하게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6자회담 참여국인 러시아가 사드 배치 문제를 북한 핵 문제와 연계해 공개적으로 강한 우려를 표명함에 따라 사드를 둘러싼 갈등 양상은 한층 복잡해졌다는 분석이다. 티모닌 대사는 이어 "한국이 (사드 배치시) 장점보다 혹시 단점이 더 많지 않은지를 깊이 고려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putin

1일 서울 중구 정동 러시아대사관에서 만난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그는 다음 달 러시아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참석과 관련, "북한 측으로부터 (참석에 대한)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면서 "북한 지도자가 모스크바를 방문할 것이고 이때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모닌 대사는 승전 기념행사에 박근혜 대통령의 참석 여부에 대해 "우리는 한국 지도부로부터 아직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이른 시일 내에 최종적 결정을 알려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결정이 긍정적이길 기대한다"면서 "긍정적이라는 것은 모든 요소·요인을 고려하는 것으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는 양국 관계의 높은 수준"이라고 강조하면서 박 대통령의 참석을 희망했다.

그는 승전 기념행사를 계기로 러측이 모스크바에서 남북 정상간 만남을 주선할 수 있는지를 묻자 "최종 결정은 한반도 두 나라의 지도부에 달렸다"면서 "우리는 호의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모닌 대사는 최근 북러 관계가 긴밀해지는 것에 대해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이 과정은 북한 지도부가 이웃나라인 러시아와의 협력 확대 강화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중국에서 멀어지고 러시아와 가깝게 지내고 있다는 질문에는 "옳지 않은 평가"라면서 "중국과 북한 두 나라의 관계는 정치, 경제·통상 등의 분야에서 이뤄지는 협력 측면에서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특히 러시아와 북한 간의 군사협력에 대해서는 "군사적 협력이 없다"면서 "오래전부터 합동 군사훈련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티모닌 대사는 북한이 핵·경제 병진 노선을 고수하면서 북한 비핵화 대화가 정체된 것과 관련, "북한에 대사로 근무하면서 확인한 것은 (북한이) 대화를 하고자 하는 의지도 있고 준비도 돼 있다는 것"이라면서 "아무 전제조건을 내세우면 안 된다고 평양에서는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시작하기 전에 전제조건을 달면 안 되며 모든 조건은 대화 과정을 통해 논의돼야 한다"며 북한의 '조건없는 협상 재개'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2년 5월부터 북한 주재 대사로 근무한 티모닌 대사는 지난 1월에 한국에 부임했다. 러시아는 남북한 모두와 수교관계에 있으며 주북한 대사를 지낸 러시아 외교관이 주한 대사로 온 것은 티모닌 대사가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