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10시 18분 KST

'타던 차를 BMW 새 차로 바꿔드립니다' : 만우절 장난이 아니었다!

Gettyimageskorea

뉴질랜드의 한 여성이 만우절 특별세일 광고를 무심코 넘기지 않은 덕택에 BMW 새 차를 거의 공짜로 받는 횡재를 해 화제다.

행운의 주인공은 오클랜드 주민인 티아나 마쉬 씨.

그녀는 BMW 자동차 대리점이 자사 신문광고를 오려 제일 먼저 찾아오는 사람에게 타고 온 자동차를 5만 뉴질랜드 달러(약 4천만원) 상당의 BMW 새 차로 바꿔주겠다는 보상교환 판매광고를 내자 이를 그대로 실행에 옮겼다.

마쉬는 새벽에 뉴질랜드헤럴드 1면에 난 BMW 대리점 광고를 보자마자 친구와 함께 15년 된 낡은 닛산 아베니어를 몰고 오클랜드 시내 중심가에 있는 BMW 대리점으로 달려갔다.

두 사람은 만우절 장난일지 모른다는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한 번 가보기나 하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새벽 5시에 대리점에 도착한 마쉬는 광고에 나와있는 대로 담당자인 톰을 찾았다. 직원의 안내로 톰을 만난 마쉬는 여전히 반신반의하면서도 신문에서 오려낸 광고 쪽지를 내밀며 찾아온 이유를 설명했다.

톰은 두말하지 않고 5만 달러 상당의 BMW 1시리즈 새 차의 주인이 됐다며 자동차 열쇠를 마쉬에게 넘겨줬다.

만우절 특별세일을 하면서 대리점에서 고른 자동차 등록번호는 '바보가 아니다'라는 뜻의 'NOFOOL'이었다.

마쉬는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너무 기뻤다"고 당시 순간을 설명했다.

그녀의 횡재 소식이 언론 등을 통해 보도되자 도로에서 마쉬의 자동차를 알아본 다른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리며 축하의 뜻을 보냈다.

이와 관련해 BMW 대리점의 한 관계자는 광고에 나온 조건이 아주 좋아 믿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을 것이라며 그런 통념을 깨버리고 싶었다고 광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마쉬가 타던 낡은 아베니어 자동차는 현재 BMW 매장에 전시되고 있다며 경매로 팔아 장애아동을 돕는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