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2일 06시 24분 KST

딜러도 속인 중고차 판매 사기범 검거

shutterstock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인터넷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 허위 판매글을 올려 거액을 사기 친 혐의(사기 등)로 신모(29)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작년 1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한 유명 중고차 거래 사이트에 다른 사이트에서 저장한 자동차 이미지를 올린 뒤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21명으로부터 총 1억8천650만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다.

조사 결과 신씨는 다른 판매글보다 훨씬 낮은 금액에 차량을 판매한다고 속였고, 피해자들의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인터넷 자동차 동호회 카페에서 퍼온 사진을 자신이 직접 찍은 것처럼 올렸다.

또 구매를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위조한 자동차등록증을 사진으로 보내주는가 하면 거짓말에 속은 피해자가 돈을 입금하면 곧바로 휴대전화 번호를 바꾸는 치밀함도 보였다.

신씨가 제시한 가격이 저렴했던 탓에 영업용으로 싼값에 차량을 미리 구매해두려던 중고차량 딜러 여러 명도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그는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피해자들에게 송금받은 돈은 가까운 지인 A씨에게 인출해달라고 부탁했고, 등친 돈은 금을 사 모으는 데 탕진했다.

하지만 이미 수년 전 똑같은 수법으로 사기를 친 뒤 잠적해 수배명령이 내려진 상태였던 그는 지난달 24일 인천에서 첩보를 입수한 경찰에 결국 덜미를 잡혔다.

검거 당시 신씨는 다른 사람의 이름을 대는 등 신원을 속이려고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그가 도피 생활을 오래한 만큼 똑같은 수법으로 범죄를 더 많이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