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12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12시 54분 KST

청문회도 못해 본 자원외교 국정조사, 기간연장 불발

ASSOCIATED PRESS
South Korea’s President Lee Myung-bak waves as he participates in a panel during a B20 meeting prior to the G20 Summit in Los Cabos, Mexico, Monday, June 18, 2012. (AP Photo/Esteban Felix)

여야는 1일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의 활동기간 연장을 위해 협상을 벌였으나, 증인채택을 둘러싼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해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특위는 청문회를 한 차례도 열지 못한 채 오는 7일 활동을 마칠 가능성이 커졌다.

노영민 특위 위원장과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특위 활동기간을 25일 연장하는 방안을 두고 1시간가량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활동기간 연장과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 이상득 전 의원, 최경환 경제부총리,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5인방'을 증인으로 채택해 청문회를 진행하자고 요구했다.

권 의원은 그러나 야당의 증인요청은 뚜렷한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망신주기식 공세이기 때문에 수용할 수 없고, 정치공세를 위한 기간연장은 의미가 없다면서 거부 의사를 밝혔다.

jawon

국회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권성동 여당 간사(왼쪽)와 홍영표 야당 간사가 23일 국회에서 에너지 공기업 3사에 대한 청문회 증인 협상을 벌이다 소득없이 헤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은 청문회 증인 채택과 특위 활동기간 협상을 양당 원내대표에게 위임하자고도 제안했으나 권 의원은 이 또한 거부했다.

협상이 진전없이 끝나자 특위 소속 야당 위원들은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국조 파행의 책임을 새누리당에 돌리면서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노영민 위원장은 "국정에 무한 책임을 져야 하는 여당이 특위 활동을 파국으로 몬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지도부 협상을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국조 정상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은 이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을 압박하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집 앞 피켓 시위도 검토중이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이날 석유공사가 해외자원개발 실패로 지난해 역대 최대의 적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지난해 석유공사의 연결재무제표에 대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석유공사의 지난해 당기순손실이 무려 1조6천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해외자원개발 실패와 유가하락 등에 기인한 것으로 공사 창사 이래 최대 규모"라고 지적했다.

야당은 또 석유공사의 하베스트 인수 자문을 맡은 메릴린치의 자회사가 하베스트의 주식을 거래해 수익을 챙긴 의혹도 제기하며, 메릴린치를 미국 관계 당국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나랏돈 4조 날린 'MB 자원외교' 책임지는 이 없다

[한겨레 탐사기획 - MB '31조 자원외교' 대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