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10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10시 40분 KST

[화보] TV에 꽂는 PC : 구글, '크롬비트' 출시한다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이 TV나 모니터에 꽂기만 하면 PC처럼 쓸 수 있는 '크롬비트'라는 제품을 내놓기로 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 크롬 팀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대만의 전자제품 업체 에이수스와 손잡고 이런 제품을 올해 여름에 내놓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 제품의 정확한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100달러 미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치 큼지막한 USB 메모리처럼 생긴 이 제품은 USB 포트가 있기만 하면 TV나 모니터와 연결이 가능하다.

HDMI 단자가 있기만 하면 TV나 모니터에 연결해 비디오 스트리밍을 볼 수 있도록 한 35달러짜리 제품 '크롬캐스트'와 유사하다.

구글 크롬비트


구글은 또 중국의 하이얼과 하이센스가 제조한 149달러짜리 크롬북 신제품을 공개했다. 하이얼 제품은 아마존, 하이센스 제품은 월마트가 각각 판매중이다.

이 제품들은 11.6인치 디스플레이와 중국의 록칩이 제조한 쿼드코어 ARM 기반 프로세서를 사용하며, 배터리 시간은 '종일'이라고 표시돼 있다.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는 16 기가바이트(GB), 램은 2GB다.

구글은 아울러 올해 봄에 에이수스가 제조한 '크롬북 플립'을 발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제품은 전체 케이스가 금속으로 돼 있는 터치스크린 노트북 PC로, 가격은 249달러다. 360도 회전이 가능한 컨버터블형 태블릿 겸용 노트북이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구글의 크롬 운영체제(OS)는 2014년 전세계 PC 출하량의 3.5%, 미국 교육 시장 출하량의 29.9%를 각각 차지했다.

구글 공식 블로그 (영문) : More Chromebooks, for every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