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10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10시 29분 KST

축구장 16배 크기 '해저분화구' 발견(영상)

축구장 크기의 16배가 넘는 '해저 분화구'가 발견됐다.

한국에서 해저 분화구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다.

YTN에 따르면 제주도 서귀포시 표선항에서 남동쪽으로 4㎞ 떨어진 해역 아래에는 해저 웅덩이가 있다.

이 웅덩이는 지난 2007년 발견됐지만, 해저 분화구라는 것은 최근에 확인됐다.

YTN는 "웅덩이의 최저 수심은 64m, 크기는 축구장의 16배가 넘는 수준, 주변에서는 용암이 흘러내린 흔적과, 용암이 굳어 생긴 빵 모양의 지형, '투물러스'도 발견된다"고 전했다.

박인선 국립해양조사원 사무관은 "바다 속에 제주도 같은 화산섬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순수한 우리나라 해양과학 조사로서 해저 분화구를 찾았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