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10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10시 16분 KST

KBS 일베 기자가 일베에 썼던 글

kbsunion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활동 전력이 있는 기자가 1일 KBS 정식 직원으로 임용됐다.

안주식 KBS PD협회장은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순히) 일베 가입 여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이 수습기자가 일베에 썼던 글은 차마 방송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울 정도로 굉장히 폭력적인 언어"라고 밝혔다. 안주식 회장이 전하는 '일베 기자'의 글은 아래와 같다.

'만약에 생리휴가를 가고 싶은 여자는 직장 여자 상사에게 사용 당일 착용한 생리대를 제출하거나 사진 자료를 반드시 남겨서 감사위원회를 통과해야 한다'

'핫팬츠나 미니스커트를 입고 다닌 여자들은 공연음란죄로 처벌해야 된다'

'밖에서 몸을 까고 다니는 여자들은 호텔 가서 한 번 할 수 있는 거 아니냐'

안주식 회장은 위 표현들은 그나마 '순화'시킨 것이라며 "여성 폄하적인 내용이나 패륜적인 내용을 살펴봤을 때 KBS 직원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게 저희들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1일 성명을 내어 "며칠 전 '일베 기자 채용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았다.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내용들"이라며 "제보를 근거로 진상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조대현 사장과 강선규 보도본부장, 류삼우 인력관리실장은 일베 기자 채용과정이 정말 정상적이었는지, 문제는 없었는지 즉각 해명하라.

(중략)

일베 기자에게 면죄부를 준 조대현 사장이 책임져야 한다. KBS가 국민의 방송으로 몰상식과 부도덕한 일베 출신 기자를 KBS 구성원으로 인정 할 수 없다는 생각에 동의하는 KBS 전체 구성원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언론노조 KBS본부 1일 성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