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10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10시 24분 KST

세계 최고령 일본 할머니 오가와 미사오, 117세로 별세(화보)

OSAKA, JAPAN - MARCH 05:  Misao Okawa, who is recognised by Guinness World Records as the world's oldest woman, reacts during her 115th birthday celebrations at Kurenai Nursing Home on March 5, 2013 in Osaka, Japan. Misao Okawa, was born in Tenma, Osaka, on March 5, 1898. A descendent of Kimono merchants, she married in 1919 and had three children, of which a daughter and a son are still alive, and four grandchildren and six great-grandchildren.  (Photo by Buddhika Weerasinghe/Getty Images)
Buddhika Weerasinghe via Getty Images
OSAKA, JAPAN - MARCH 05: Misao Okawa, who is recognised by Guinness World Records as the world's oldest woman, reacts during her 115th birthday celebrations at Kurenai Nursing Home on March 5, 2013 in Osaka, Japan. Misao Okawa, was born in Tenma, Osaka, on March 5, 1898. A descendent of Kimono merchants, she married in 1919 and had three children, of which a daughter and a son are still alive, and four grandchildren and six great-grandchildren. (Photo by Buddhika Weerasinghe/Getty Images)

세계에서 가장 나이 많은 사람이 사망했다.

세계 최고령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일본인 오가와 미사오가 4월 1일 오사카시의 요양원에서 11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일본 시사닷컴이 보도했다.

오가와 미사오는 1898년 3월 5일 오사카의 한 기모노 숍에서 태어났다.

살아생전 그녀는 맛있는 음식을 막고 매일 8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며 '슬로우 라이프'를 사는 것이 장수의 비결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녀가 가장 좋아한 음식은 고등어 스시였다.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일본의 大川ミサヲさん死去 ギネス「世界最高齢」認定、117歳를 번역, 가공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