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4월 01일 06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4월 01일 06시 47분 KST

지미 펄론 쇼에서 헬륨가스를 마신 여왕, 헬렌 미렌(동영상)

완벽한 영국 상류층의 액센트, 기품 넘치는 외모, 고상한 손동작. 헬렌 미렌은 우리 기억 속에서 영원한 여왕이다.

그녀는 2006년 '더 퀸'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그런 그녀를 불러서 헬륨가스를 마시게 하는 게 바로 지미 펄론의 역할이다.

"11살 이후로 한 번도 안 해봤어요."라고 말하는 헬렌이 헬륨 가스를 마시고 오스카 수상소감을 말하는 순간 당신의 웃음이 폭발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