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31일 18시 41분 KST

이태임·예원 양측 사과 "피해입혀 미안"..훈훈한 마무리

OSEN

배우 이태임과 가수 예원이 서로에게 미안하다는 사과를 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할 전망이다.

이태임 측은 31일 오후 OSEN에 “이태임 씨가 현재 고향에 내려가 있어서 사과문과 관련해서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다”라고 전제한 후 “다만 주말에 전화를 했을 때 영상이 유출된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태임 씨가 영상 유출로 예원 씨가 피해를 입고 있는 것 같아서 미안해 했다”면서 “유출되면 안 될 영상이 유출된 것에 대해 안타까워하고 있다. 또한 이후 각종 패러디 영상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스러워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태임 측은 “예원 씨가 사과를 하신 것에 대해 이태임 씨가 추가로 입장을 밝힐 것 같지는 않다”면서 더 이상 사건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했다.

앞서 지난 3일 이태임이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중 예원에게 욕설을 한 사실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이태임은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한 뒤 "2월 24일 화요일 늦은 오후 촬영을 위해 제주도 바닷가에 이재훈 선배님과 잠수 장면을 촬영 하던 도중이었다. 다시 바닷속으로 들어가기 전에 예원 씨가 먼저 나에게 말을 걸었던 건 사실이다. 처음 만난 분이었기에 나를 걱정해주는 친근한 말처럼 들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예원 씨에게 상처 줘서 미안하다. 그 순간 느껴지는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해서는 안되는 말을 내뱉은 나 자신이 후회스러우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사건 초기에는 이태임이 예원에게 욕설을 한 사실만 공개됐는데, 이후 촬영 영상이 공개되면서 문제가 됐다. 예원이 반말을 하고 언쟁을 하는 듯한 모습이 공개되면서 또 다시 파장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예원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이날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먼저, 예원 씨와 이태임 씨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이번 사태는 예원 씨 본인에게 정확한 사실 여부를 전해 듣지 못한 채, 현장관계자에게 전해들은 정황에만 의존하여 성급히 입장 표명을 한 저희 스타제국의 책임이 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 분위기만으로 판단하고 경솔하게 대처하여 예원 씨 본인은 물론, 이태임 씨 측에 큰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 드리며 앞으로는 민감한 사안에 더욱 더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예원 씨도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성숙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또 "경황이 없어 뒤늦게 사과의 말씀을 전하게 됨을 너른 마음으로 이해해 주시길 부탁 드리며, 다시 한 번 이태임 씨와 두 사람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