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31일 11시 34분 KST

영국 총선 공식 선거전 돌입 : 보수·노동당 박빙

ASSOCIATED PRESS
British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makes a speech to the media outside 10 Downing Street in London, after arriving back from visiting Britain's Queen Elizabeth II, Monday, March 30, 2015. Today is the first day of formal campaigning for the upcoming U.K. general election, and Cameron's royal audience was to dissolve Britain's Parliament ahead of the May 7 vote. (AP Photo/Matt Dunham)

영국이 5월 7일 예정된 총선을 6주일 앞두고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30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예방하고 의회 해산을 공식 청원하고 재가를 얻음에 따라 공식 선거전이 시작됐다.

보수당 당수인 캐머런 총리는 이날 "영국이 다시 제 발로 서게 됐다"며 경제 회복을 강조하고 영국에 필요한 "강력한 리더십"을 내놓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노동당이 정권을 잡으면 "경제적 혼란으로 떨어지고, 국가 부채가 늘며 결과적으로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공격했다.

반면 에드 밀리밴드 노동당 당수는 "(보수당이 주장하는) 경제 회복은 체감되지 않은 딴 곳 얘기"라며 반박했다.

밀리밴드는 이날 재계 공약을 발표하면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앞당기겠다는 보수당의 태도가 경제를 위협에 빠뜨렸다고 공격했다.

총선 기간 경제 문제와 재정 지출 축소, EU 회원국 지위, 국민건강보험(NHS) 미래, 이민 문제 등이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보수당은 재정적자를 축소하되 과표 조정을 통한 세금 인하, 생애 첫 주택 마련을 위한 지원, 연금생활자 지원 강화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반면 노동당이 내건 주요 공약에는 재정적자 축소, 이민자 고용을 통한 영국인 노동자수 감원 불법화, 국민건강보험(NHS) 종사자 등을 위한 25억 파운드의 예산 증액, 대학등록금 감액, 2017년까지 에너지 요금 동결 등이 담겼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서 보수당과 노동당 모두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가운데 박빙 승부를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여론조사 결과 역시 조사 주체에 따라 1위 정당이 보수당 혹은 노동당으로 나타나고 있다.

보수당과 노동당 지지율이 비슷한 32~36% 범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결국 보수당과 노동당 가운데 누가 1위를 차지하더라도 정부 구성의 열쇠는 잠재적인 연정 파트너들인 군소 정당들에 달렸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극우 성향의 영국독립당(UKIP), 현재 보수당의 연정 파트너인 자유민주당(LDP), 녹색당, 스코틀랜드독립당(SNP) 등이 한자릿수 안팎의 지지율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안정적인 지지율로 보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영국 유권자들 사이에선 보수당-자민당, 노동당-녹색당 연정 구도가 선호되고 있다.

이번 총선은 하원 의원 650명을 선출하기 위한 것으로, 650개 선거구에서 최다 득표자가 당선되는 방식이다.

현재 주요 3당의 의석 분포는 보수당 46.4%, 노동당 39.4%, 자유민주당 8.6%이다. 나머지 10개 군소정당이 1~8석 등이다.

30th March In 60 Seconds - General Election 2015 - Sky News

The Sky News Ballot Ballad | General Election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