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31일 11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31일 11시 21분 KST

19년 만에 휴대폰 가입비 완전 폐지

Getty Images

이동통신 가입비가 19년만에 전면 폐지됐다.

KT와 LG유플러스는 31일 그동안 이동통신서비스 신규 가입자에게 부과해온 7천200원, 9천원의 가입비를 이날부터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동통신 3사가 소비자의 통신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올해안으로 가입비를 폐지하기로 정부와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두 회사는 가입비 폐지로 각각 연간 최대 346억원, 367억원의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작년 11월 1일 1만1천880원의 가입비를 폐지한 바 있다.

이동통신 가입비는 1996년 처음 도입돼 2013년 40%, 2014년 50% 각각 인하됐다.

이동통신 가입비가 사라짐에 따라 이동통신사간 번호이동이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