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9일 13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9일 13시 52분 KST

도봉산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방산 자료 무더기 발견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이 지난해 11월 출범 후 처음으로 거물 무기중개상을 체포하면서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방위사업 비리의 주요 수사 대상인 이규태(66·구속) 일광공영 회장이 숨겨 놓은 각종 사업 관련 비밀 자료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1t이 넘는 분량이라 자료 내용에 따라서는 수사가 탄력을 받고 확대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29일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에 따르면 수사팀은 지난 26일 도봉산 인근 컨테이너 야적장의 1.5t 컨테이너에서 일광공영측이 숨겨 놓은 방산 관련 각종 서류를 찾아냈다.

29일 오후 찾은 방산 관련 서류가 숨겨져 있던 서울 도봉구의 한 컨테이너 야적장.

500억원대 공군 전자전훈련장비(EWTS) 납품 사기 혐의로 14일 구속된 이 회장은 지난해 합수단이 출범하자 칼끝이 자신을 향할 것으로 직감한 듯 성북구 삼선동 일광공영 본사에 있는 자료를 이곳에 상당수 숨겨 놓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지난 11일 일광공영 본사와 이 회장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이 회장을 체포했지만, 이 회장은 구속된 이후 굳게 입을 다문 채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다.

합수단은 이 회장이 진술을 거부하자 25일 그의 사무실을 한번 더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합수단은 사무실 책장 뒤편에 있는 '비밀 공간'을 찾아냈다.

책장을 밀고 잠금장치의 비밀번호를 눌러야 들어갈 수 있는 이 방에는 외부인의 침입을 감시하기 위한 CCTV까지 달려 있었다.

방에는 첫 압수수색에서 확보할 수 없었던 자료가 남아 있었지만, 중요 자료가 치워진 흔적이 드러났다.

합수단은 현장에서 이 회장의 '금고지기' 역할을 했던 김모씨 등 2명을 체포하고 자료를 숨긴 곳을 추궁했다.

일광공영 측이 조직적으로 자료를 숨겨 놓은 곳은 뜻밖에도 도봉산 자락 컨테이너 야적장에 방치된 컨테이너였다.

수사관 10여명이 컨테이너를 찾았을 때 내부에는 EWTS 관련 자료뿐 아니라 '불곰사업' 등 이 회장이 연관된 10여년치 사업 관련 내부 자료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등산객들이 오가며 무심코 지나친 컨테이너가 군사 기밀에 해당할 수도 있는 방산 자료 보관소였던 셈이다.

이 회장의 측근에서 자금을 관리하고 방산자료 등 증거를 은닉했던 김씨 등은 28일 구속됐다.

합수단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 회장의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내달 초 이 회장을 특경가법상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하고 이후 관련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