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9일 07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9일 12시 16분 KST

강남 한복판서 도로침하, 오토바이 걸려 넘어져

29일 오전 6시 44분께 서울 강남구 코엑스사거리 인근 도로에서 지반 침하 현상이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코엑스 사거리 앞 편도 4차로 가운데 3차로에서 도로가 지름 1m, 깊이 30cm 규모로 내려앉았다.

봉은사에서 종합운동장 방향으로 가던 A(19)군의 오토바이가 침하된 지반의 턱에 걸려 넘어지면서 A군과 동승자 등 2명이 다치는 사고도 일어났다.

당국은 사고지점 지하에 매설된 상수도관 누수로 흙이 쓸려나가면서 지반이 내려앉은 것으로 추청했다. 현재 상수도관을 보수하는 공사와 도로 침하 부분을 복구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Photo gallery 3월 29일 강남 지반 침하 복구 현장 See Gallery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