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8일 08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8일 08시 15분 KST

[Oh!쎈 초점]이태임 욕설 영상은 직캠 아닌 촬영용? 어떻게 유출됐나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이태임과 예원이 욕설과 반말로 논란을 일으켰던 영상이 유출돼 2차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해당 영상이 어떻게 유출됐는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7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는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당시 논란이 됐던 이태임과 예원 간의 욕설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당시의 분위기를 대략적으로는 알 수 있지만, 이태임의 말이 제대로 들리지 않고, 화면 역시 예원만을 잡고 있다.

해당 영상은 스태프의 카메라 속 모습일 가능성이 크다. 예원의 멘트만이 마이크를 통해 선명하게 들리는 것은 물론 앵글 역시 예원만을 잡고 있기 때문. 현재까지는 게스트였던 예원을 촬영한 카메라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에 한 방송 관계자는 "마이크의 소리나 구도로 봤을 때 촬영용 카메라로 보인다. 요즘에는 테이프가 아닌 파일이라 아무래도 유출할 구멍은 많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이 영상이 게재되면서 2차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은 지난 욕설 논란이 퍼졌을 당시와는 상황이 반전된 의견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카메라는 이태임의 표정이나 행동 등은 잡지 않고 있고, 이태임이 어떤 욕설을 했는지 잘 들리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판단에는 다소 오류가 있다. 예원의 표정과 말투가 부각된 화면은 또 다른 오해와 추측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상황이 됐다.

해당 영상에는 바다에 들어갔다 나온 이태임에게 예원이 "추워요?"라고 묻고, 이태임이 "춥다. 너 한 번 들어갔다 와봐라"라고 말한다.

이어 예원이 "안돼"라고 대답하자, 이태임은 "너는 싫어? 남이 하는 건 괜찮고? 보는 건 좋아?"라고 했고, 예원이 "아니, 아니"라고 말했다. 이후 이태임이 "너 어디서 반말하니?"라고 했고, 이 때부터 두 사람 간의 갈등이 극대화됐다.

앞서 MBC 예능국 측 관계자는 이날 욕설 영상이 유출된 것에 대해 "이태임과 예원의 욕설 영상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다. 상황 파악 중이다. 아직 이 영상이 어떻게 유출된 것이지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예원 측 역시 "예원의 영상이 온라인 상에 올라온 것을 확인했다. 현재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라며, “정리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태임은 지난달 24일 제주도에서 이재훈, 예원과 촬영을 하던 중 예원에게 욕설을 했고, 이후 건강상의 이유로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하차했다. 이후 이태임과 예원은 욕설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번갈아 사과의 말을 전하며, 사태를 일단락 시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