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7일 11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7일 12시 03분 KST

[프로야구 개막] 프로야구가 돌아왔다!

출범 34돌을 맞은 프로야구가 이번 주말 전국 5개 구장에서 일제히 개막식을 갖고 7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올해부터 'KBO 리그'라고 이름지은 2015 프로야구는 28일 오후 2시 삼성-SK(대구), 두산-NC(잠실), 넥센-한화(목동), LG-KIA(광주), 롯데-케이티(사직)가 정규리그 첫 경기를 시작하면서 '가을야구'를 향해 기나긴 페넌트레이스를 펼치게 된다.

신생팀 케이티 위즈가 처음 1군리그에 합류하면서 프로야구는 출범 34년 만에 10개구단 리그로 규모가 확대됐다.

팀당 경기수도 지난해 128경기에서 144경기, 총 경기수는 576경기에서 720경기로 크게 늘어났다.

경기 수가 증가하면서 각종 기록도 '풍작'을 이룰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난해 서건창(넥센)이 최초로 도달했던 '200안타' 고지와 박병호(넥센)가 11년 만에 재현한 '50홈런'에 도전하는 타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20승 투수도 재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반면 구단 증대로 인한 경기력 저하를 우려한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군 등록선수를 팀당 26명으로 27명으로 한 명 늘렸다.

경기 출전선수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25명이다.

1군리그에 처음 합류하는 케이티는 28명 등록해 26명까지 경기에 뛸 수 있는 혜택을 받았다.

케이티는 외국인선수도 타팀보다 1명 많은 4명 등록·3명 출장이다.

프로야구 10구단 KT위즈의 전용구장 '수원KT위즈파크'의 모습.

10개 구단 리그를 구축한 KBO는 올해부터 포스트시즌 흥행을 위해 와일드카드를 도입했다.

올해는 정규리그 4위와 5위가 '가을야구' 첫 대결을 펼쳐 준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가리게 된다.

4위팀 구장에서 최대 2경기를 치르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4위팀이 1승 혹은 1무만 거둬도 상위 시리즈에 오른다.

5위팀이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해선 무조건 2승을 거둬야 한다.

와일드카드를 차지한 팀은 3위 팀과 5전3승제의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준플레이오프 승리팀은 2위와 플레이오프(5전3승제)을 벌여 이긴 팀이 정규리그 1위와 대망의 한국시리즈(7전4승제)에서 격돌한다.

올스타전은 '드림(삼성·SK·두산·롯데·케이티)'과 '나눔(넥센·NC·LG·KIA·한화)'으로 팀을 나눠 대결한다.

올시즌 10개 구단 전력 판도는 전문가들 사이에 의견이 엇갈리기도 하지만 삼성 라이온즈가 최강 전력이라는 점은 일치된다.

최근 4년 연속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차지한 삼성 라이온즈는 올해도 변함없이 정상에 가장 가까운 팀으로 손꼽힌다.

삼성을 견제할 팀으로는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아쉽게 패한 넥센 히어로즈와 선수층이 두터운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가 꼽힌다.

반면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는 중위권에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막내구단' 케이티 위즈와 한화 이글스, KIA 타이거즈는 아무래도 전력이 뒤처진다는 평가다.

그럼에도 '야신' 김성근 감독이 겨우내 지옥훈련을 펼친 한화가 '환골탈태'할 수 있을지, 케이티가 '신생팀 돌풍'을 일으킬지 지켜보는 것도 올시즌 페넌트레이스의 묘미가 될 전망이다.

올해 KBO리그는 최초로 800만 관중에 도전한다.

프로야구는 2012년 정규리그에 714만명의 관중이 입장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가 2013년 644만명, 2014년 650만명으로 숨을 고르는 상황이다.

경기 수가 늘어난 올해는 지난해 경기당 평균관중(1만1천302명)만 유지해도 총 814만의 관중이 입장해 최초로 800만 관중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BO는 관중 800만 시대를 앞두고 경쾌하고 속도감있는 경기 진행을 위해 '타석 이탈시 벌금 20만원'을 물리는 등 경기 촉진룰도 한층 강화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