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7일 11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7일 11시 10분 KST

매케인 "나는 열렬한 아베 지지자다"

ASSOCIATED PRESS
U.S. Sen. John McCain of Arizona, left, is greeted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prior to their meeting at the prime minister'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Wednesday, Aug. 21, 2013. (AP Photo/Itsuo Inouye, Pool)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은 26일(현지 시각) 자신을 “열렬한 아베 지지자”(a great admirer of Mr. Abe)라고 밝히면서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 강연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다음 달 미국 방문 및 미 의회 연설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매케인 위원장은 “일본에서 오랜만에 처음으로 강한 지도자와 안정된 정부가 나왔다”면서 “미국과 일본의 전략적 파트너십과 군사 협력이 우수한 데 매우 만족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케인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미 정치권 일각에선 미국 주도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비롯해 경제·안보 측면에서 큼지막한 ‘선물’을 들고 오는 아베 총리를 띄우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그는 또 아베 총리가 일본 내 논란에도 예정대로 오키나와 후텐마 미군 비행장을 이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새 기지 건설 현장) 해안 쪽에 작은 문제(산호초 파괴 논란)가 있는 것 같은데 더 일관된 계획을 추진하지 못한 우리의 책임”이라면서 “일본 정부는 기지 이전과 관련해 우리가 하는 것보다 더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이와 함께 한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도 촉구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아시아에서 미국의 가장 강력한 두 동맹인데 그런 두 나라 사이의 갈등이 해결되지 않는 점이 나를, 그리고 두 나라 모두의 친구인 우리 모두를 가슴 아프게 한다”면서 “점증하는 중국의 위협을 감안하면 한일 양국의 긴밀한 협력이 모두한테 이익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위안부 문제와 함께 양국의 악화된 관계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나는 양측 인사들을 만날 때마다 계속 ‘서로 앉아서 이 문제를 해결하자’고 간청한다”고 덧붙였다.

한 소식통은 “매케인 위원장이 미국을 방문하는 아베 총리에 대한 존중의 뜻을 나타냄과 동시에 위안부 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