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7일 06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7일 06시 29분 KST

북한 "남한 간첩 두명 체포했다"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북한은 26일 정탐·모략 행위를 목적으로 침입한 '남한 간첩' 김국기와 최춘길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반공화국 정탐·모략행위를 감행하다가 적발체포된 괴뢰정보원 간첩 김국기, 최춘길의 국내외 기자회견이 26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는 기자회견에서 이들에 대해 "미국과 괴뢰정보기관의 배후 조종과 지령 밑에 가장 비열하고 음모적인 암살 수법으로 최고수뇌부를 어째보려고 날뛴 극악한 테러분자들"이라고 설명했다.

보위부는 특히 김씨와 최씨가 주로 조선족, 화교, 북한 사사여행자(보따리상) 등과 접촉해 정보를 수집했다면서 "몇푼의 돈 때문에 간첩질을 하고 있는 외국 국적자들에게도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북중간에 불협화음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적으로 조선족 등 중국 국적자들에게 경고를 보내 주목된다.

이어진 '진술'에서 김 씨는 1954년 대전에서 태어나 2003년부터 중국 단둥에서 거주했고, 최 씨도 1959년생으로 춘천에서 태어나 비슷한 시기부터 중국에서 살았다고 밝혔다.

김씨와 최씨는 중국에서 남한의 '국정원' 요원에게 매수돼 북한 정보를 수집, 제공하거나 북한 체제를 비방하는 활동을 펼쳤다고 말했다.

김 씨는 "2010년 북한 최고지도부가 철도로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지령을 받고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며 "국가테러행위로서 가장 엄중한 범죄라는 것을 인정하고 정식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밖에 핵 관련 자료를 남한에 제공하고, 북한 화폐를 위조하는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시인했다. 최 씨도 국방자료 제공, 간첩사건 조작, 가짜 위조달러 제공 등을 수행했다고 말했다.

김 씨가 어떤 경로로 체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최 씨는 작년 12월30일 북한경내에 불법 침입했다가 북국경경비대에 단속 체포됐다고 밝혔다.

Photo gallery "남한간첩 체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