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7일 0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1일 12시 54분 KST

70대 노부부, 장례비용 360만원 남기고 숨져

Shutterstock / Melpomene

지병을 앓아온 70대 부부가 장례비용을 360만원을 남기고 숨을 거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6일 오후 5시 30분께 부산시 수영구 망미동에 있는 김모(76)씨 집에서 김씨와 박모(74·여)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사회복지사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연합뉴스는 "김씨의 옷 주머니에서 '정말 미안하다. 장례비용은 여기 있다'는 내용의 메모와 현금 360만원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70대 이들 부부는 생활고 등을 비관해 숨진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의 기사에 따르면 이들은 10여 년 전부터 함께 살아온 사이로 김씨는 5년 전 뇌수술을, 박씨는 1년 전 위암 수술을 받아 신병을 비관해온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