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7일 06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7일 06시 42분 KST

뉴욕 맨해튼 이스트빌리지 빌딩, 폭발음과 함께 화재(사진, 동영상)

ASSOCIATED PRESS
New York City firefighters work the scene of a large fire and a partial building collapse in the East Village neighborhood of New York on Thursday, March 26, 2015. Orange flames and black smoke are billowing from the facade and roof of the building near several New York University buildings. (AP Photo/John Minchillo)

26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한 주상복합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중상을 입는 등 십여 명이 다쳤다.

화재는 오후 3시께 워싱턴 스퀘어 파크와 멀지 않은 남부 맨해튼 이스트빌리지의 5층짜리 주상복합건물에서 시작됐으며 인근의 다른 빌딩으로까지 화염이 번졌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250명 이상의 소방관을 파견해 화재 진압에 나섰지만, 고가사다리의 소방관들이 강한 불길 때문에 뒤로 물러나는 등 진화에 애를 먹었다.

뉴욕 소방당국은 사망자는 없으며 중상을 입은 두 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을 포함해 십여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치솟기 전에 폭발음이 들렸다는 진술에 따라 가스 폭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불이 난 이스트빌리지는 뉴욕에서 인기있는 지역 중 하나로, 학생과 직장인이 많이 살고 있으며 옷가게, 식당, 카페 등 소규모 가게가 몰려 있다.

한편, 지난해 3월에는 북부 맨해튼의 이스트할렘에서 가스 폭발로 말미암아 주거용 빌딩 2채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 때문에 8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