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6일 17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6일 18시 06분 KST

"독일 여객기, 부조종사가 의도적으로 추락시켰다"

ASSOCIATED PRESS
A Germanwings plane takes off at the airport in Duesseldorf, Wednesday March 25, 2015. the day after a Germanwings aircraft crashed in France on the way from Barcelona, Spain, to Duesseldorf, Germany, killing 150 people. (AP Photo Frank Augstein)

프랑스 남부 알프스에 떨어져 150명의 사망자를 낸 저먼윙스 여객기는 부조종사가 의도적으로 추락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검찰이 26일(현지시간) 밝혔다.

브리스 로뱅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조종석 블랙박스 음성녹음장치를 확인한 결과 "부조종사가 의도적으로 여객기를 파괴하려 한 것 같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BFMTV가 보도했다

로뱅 검사는 "부조종사가 의도적으로 조종석 문을 열지 않았으며 여객기가 하강하도록 버튼을 눌렀다"고 밝혔다.

사고 직전 조종석 밖에 있던 조종사가 문을 여러 차례 두드리고 소리를 질렀지만, 당시 안에 있던 부조종사는 문을 열지 않았다.

로뱅 검사는 "마지막 순간까지 부조종사의 호흡은 정상이었으며 조종석에서는 침묵이 흘렀다"고 덧붙였다.

조종사가 조종석을 떠나고 나서 부조종사는 한마디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조종사는 독일 국적으로 테러리스트로 분류되지 않았다.

로뱅 검사는 "부조종사의 테러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테러 공격이라고 의심할 만한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로뱅 검사는 부조종사의 자살 행위였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자살을 하는 이들은 일반적으로 혼자서 한다"면서 "이 행위는 자살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저먼윙스 여객기는 지난 24일 스페인에서 독일로 운항하던 중 관제탑과 마지막 교신이 이뤄지고 나서 약 8분간 3만2천피트(약 9천754m)를 급강하해 알프스 산을 들이받았다.

로뱅 검사는 "추락할 때 프랑스 관제탑이 '메이데이'라는 조난신호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고기에 탔던 144명의 승객은 추락 직전까지 비행기 추락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

로뱅 검사는 "마지막까지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았다"면서 "충돌하는지 모르고 있다가 모두 즉사했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저먼윙스 9525 See Gallery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