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6일 06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6일 07시 03분 KST

추락 당시 조종사 1명은 조종실 밖에 있었다

알프스에 추락해 150명의 희생자를 낸 저먼윙스 여객기의 조종사 한 명이 사고 직전 조종실 밖으로 나갔다가 복귀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고 조사에 참여 중인 군 고위 관계자는 사고기 음성녹음장치(CVR)에서 이 같은 상황을 보여주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인터내셔널뉴욕타임스(I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기사 : Germanwings Pilot Was Locked Out of Cockpit Before Crash in France (뉴욕타임스)

그는 "한 조종사가 바깥에서 가볍게 노크했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이어서 문을 세게 두드렸지만 아무 답이 없었다"며 "이어 이 조종사가 문을 거의 부수려고 드는 소리가 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조종사가 조종실 밖으로 나간 이유는 알 수 없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그는 "확실한 것은 마지막 순간에 조종실에는 다른 조종사 한 명 만이 남아있었으며, 그가 조종실 문을 열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프랑스 고위 관계자는 8분가량 급하강하는 동안 조종사들이 어떤 신호도 보내지 않은 점이 미심쩍다고 지적했다.

그는 "화창한 날씨에 보통 속도로 이렇게 길게 하강하면서 어떤 연락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이 이상하다"며 조종실 기압 하강 등 기체 문제로 조종사들이 산소 부족에 시달렸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프랑스 항공사고조사국(BEA)은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

마르틴 델 보노 BEA 대변인은 "우리는 음성녹음장치 분석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정확한 정보가 나오는 대로 기자 회견을 열겠다"고 말했다.

Germanwings: What can black boxes tell us about the plane crash? - BBC News

Germanwings plane crash: Cockpit audio file recovered - CNN

Photo gallery 저먼윙스 9525 See Gallery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