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1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1일 12시 57분 KST

문재인 "북 잠수정 천안함 타격후 도주"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천안함 폭침 5주기를 하루 앞둔 25일 "천안함 폭침 때 북한 잠수정이 감쪽 같이 몰래 침투해 천안함을 타격한 후 북한으로 도주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강화도 해병대 제2사단 상장대대를 방문, 군 관계자들로부터 부대 현황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당시 우리가 이것을 제대로 탐지해내지 못했다. 사전 탐지가 중요한데, 지금은 어떻게 대비를 하고 있는가"라며 우리 군의 사전탐지 현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김영록 수석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문 대표가 천안함 폭침과 관련, '북의 소행'이라는 점을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문 대표는 이 자리에서 "내일이 천안함 폭침 5주기인데, 북한의 잠수함 침투 등에 대한 장비와 사전 탐지능력 등 대비태세가 강화됐는가" 등의 질문을 했다고 김 수석 대변인은 전했다.

Photo gallery 문재인 "북 잠수정 천안함 타격후 도주" See Gallery

문 대표는 군 관계자들에게 "우리 당은 국방예산을 한 번도 깎은 적이 없다"며 "앞으로 국방예산은 더 적극 협조해 안보태세를 굳건히 하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표는 4·29 재선거가 치러지는 인천 강화ㆍ서구을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안함 폭침과 관련, "남북 평화와 신뢰를 깨뜨리는 어떤 군사적 위협 도발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북한에 경고한다"며 "북이 하루빨리 평화와 질서를 존중하는 정상적 국제사회 일원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나라 안으로는 안보를 더 튼튼히 해 다시는 그런 희생이 없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천안함 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그러나 이명박-박근혜 정부 7년 기간 우리 국방과 안보는 참담한 수준으로 무너졌다"면서 '사상 최악의 안보 무능', '사상 최악의 기강해이'라고 표현하며 "사태가 이런데도 청와대와 정부는 책임지는 사람 없고 새누리당은 부끄러워할줄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안함 폭침사건 자체가 새누리당 정권의 안보무능의 산물인데도 새누리당은 안보를 바로 세우는 반성의 계기로 삼지 않고 종북몰이로 선거에서 이득을 보려는 궁리 뿐"이라며 "새누리당은 천안함 장병들의 영령 앞에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지난 대선 때 후보단일화 TV토론 중 "천안함 침몰사건"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자 이후 거리유세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표현을 바로잡은 바 있다.

문 대표는 "천안함 5주기는 종북몰이가 아니라 그 이후 더 해이된 군 기강과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바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