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13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5일 13시 31분 KST

이영애 측 "오랜만의 드라마 출연, 최선을 다하겠다"

배우 이영애가 11년 만에 드라마 '사임당, the Herstory’(이하 ‘사임당’)'을 통해 안방 극장에 복귀하는 가운데, 이영애 측이 "오랜만의 드라마 출연인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애 측 관계자는 25일 OSEN에 "이영애가 11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게 됐다. 오랜만에 대중 앞에 서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영애가 11년 만의 컴백작으로 선택한 '사임당'은 조선시대 사임당 신씨의 삶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천재화가 사임당의 예술혼과 불멸의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이영애는 이 작품을 통해 1인 2역에 도전해 더욱 흥미를 높인다. 그는 한국 미술사를 전공한 대학강사와 신사임당 1인 2역을 맡아,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의 일기와 의문의 미인도에 얽힌 비밀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열연한다.

이영애는 지난 2004년에 막을 내린 MBC '대장금‘ 이후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았다. 마지막 작품은 2005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친절한 금자씨‘다. ‘사임당’은 이영애의 10년만의 연기 복귀작이며 브라운관 복귀는 11년만이다. 오랜 공백을 깨고 '사임당'을 통해 대중 앞에 서는 이영애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 점점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기획 단계부터 신사임당은 이영애 씨를 염두하고 만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영애 씨의 고풍적이고 우아한 이미지와 사임당이 잘 맞아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이영애 씨가 만들어갈 사임당이 어떤 느낌일지 벌써부터 설렌다”고 전했다.

또한 “내년 초 방송을 목표로 사전 제작을 준비 중이다. 이영애 씨의 합류 소식이 전해지기 무섭게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해외 주요 드라마 관계자들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는 동시 방영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라마 ‘사임당’은 ‘앞집여자’, ‘두번째 프로포즈’, ‘고봉실 아줌마구하기’로 여성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던 박은령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