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5일 13시 25분 KST

'그릭요거트' 논란 이영돈PD, 타사 요거트 광고모델?(동영상)

최근 '그릭 요거트' 방송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영돈 PD가 이번엔 요거트 광고모델로 나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요거트 제품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이 포함된 방송을 제작한 당사자가 타제품의 모델로 활동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이 PD는 P사의 신제품으로 출시한 B 요거트의 광고모델로 나섰다. TV광고와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 따르면 '이영돈 PD, 콜레스테롤을 말하다'편은 한국인의 콜레스테롤 문제를 제기하고 B 제품의 효능을 전하는 내용이다. 평소 이 PD의 진행방식을 본따 전문가의 검증을 듣는 형식으로 만들어졌다.

파이낸셜뉴스를 통해 전해진 이 PD의 광고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먹거리 검증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진행한 이영돈 PD는 자신의 첫 번째 광고제품인 만큼 계약에 앞서 깐깐하게 제품을 검증했다. 베네콜의 효능을 증명하는 논문목록과 해외사례 확인은 물론, 직접 베네콜을 섭취한 후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측정해 효과를 확인했다. 이영돈 PD는 베네콜을 통해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효과를 보고 대단히 만족했다는 후문. (3월 25일, 파이낸셜뉴스)

이 밖에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파스퇴르 요거트 제품의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제품 바깥 포장에는 이영돈PD의 얼굴 사진과 함께 광고문구가 붙어 있다.

이 PD 얼굴 하단에는 '식약처가 인정한 콜레스테롤 개선효과. 세계 30개국에서 입증된 핀란드 대표 브랜드'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앞서 이영돈 PD는 JTBC '이영돈PD가 간다'에서 국내 판매 중인 그릭 요거트의 맛을 본 후 '진짜 그릭요거트는 없다', '디저트 같다'고 평했다. 방송이 나간 후 Y요거트집 사장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항의하는 글을 게재해 방송 조작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이 PD는 방송을 통해 "지난 방송 이후 있었던 논란에 대해 설명하겠다. 평가단이 가서 그릭 요거트를 달라고 하자 가당 요구르트를 주고 그걸 가지고 테스팅을 했다. 그 가게에는 가당과 무가당 2종류가 있었다. 제작진의 실수로 설탕을 넣지 않은 무가당을 검증하지 않은 점 사과 드린다"고 해명했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