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12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5일 12시 03분 KST

여대생 성추행하고 동생 신분 위장한 공무원

mactrunk
사진은 본 사건과 무관합니다.

무원이 시내버스에서 여대생을 성추행했다가 붙잡히자 동생의 인적사항을 대는 등 신분을 속이려다가 결국 들통 났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중밀집장소 추행혐의로 부산 모 기초단체 7급 공무원 A(4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8시께 부산시 남구 문현동에서 해운대로 가는 버스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20대 여대생의 몸을 더듬은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불쾌감을 표시했지만 A씨가 추행을 계속하자 휴대전화기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영구 광안동 모 주점 앞에 정차한 버스 안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신원확인을 요구하는 경찰관에게 자신의 동생 인적사항을 댔다가 신분증이 나오자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