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07시 25분 KST

불나자 아이 27명 대피시킨 위대한 보육교사들(동영상)

지난 20일 울산의 한 어린이집에서 불이 났는데 단 한 명도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UBC에 따르면, 지난 20일 울산의 한 어린이집 주방에서 불길이 치솟았으며 곧바로 이 어린이집은 연기에 뒤덮이고 말았다.

이 어린이집의 원생은 모두 27명이며, 아직 걷지 못한 아이들도 있었던 상황.

여기서 보육교사들의 대처가 돋보인다.

상황을 확인한 교사들이 재빨리 창문으로 아이들을 대피시킨 뒤 안전한 곳으로 데려갔던 것이다.

대피에 걸린 시간은 불과 1~2분.

보육교사들의 침착한 대처는 소방관들도 놀라게 했다.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껐기 때문에, 소방차가 도착하기도 전에 불도 거의 꺼졌다.

선생님들이 아주 대피를 잘했습니다. 보통사람들이 생각하기에는 '에이 그걸 왜 누가 못해?' 하지만 실제로 화재가 나면 정말 당황스럽고…(울산 동부소방서 관계자, UBC 3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