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5일 05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5일 05시 56분 KST

호날두, 엘 클라시코 골세리머니로 '징계위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23일(한국시간) 치러진 바르셀로나와의 '엘 클라시코'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뒤 바르셀로나 팬들을 향해 '조용히 하라'는 의미의 손동작으로 세리머니를 펼치 것 때문에 징계를 받을 위기에 놓였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를 이끄는 하비에르 테바스 회장은 25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펼친 세리머니에 대해 "득점에 성공한 선수들은 도발적인 세리머니를 조심해야 한다"며 "그런 동작들이 자칫 관중 폭력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런 동작을 펼친 선수들은 벌금에서 출전정지에 이르는 징계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며 "호날두의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지난 23일 치러진 '엘 클라시코'에서 0-1로 끌려가던 전반 32분 카림 벤제마의 힐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동점골을 꽂았다.

골을 터트린 호날두는 바르셀로나 팬들을 향해 두 손바닥을 땅으로 향한 뒤 흔들면서 '조용히 하라'는 동작을 취했다. 호날두는 바르셀로나의 홈구장인 캄프누에서 이런 비슷한 동작을 여러 차례 보여준 바 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