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3일 16시 51분 KST

평일 골프친 홍준표 "유감스럽다"

한겨레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미국 출장 중 평일에 부인을 대동하고 한인 사업가 등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도민에게 사과하고 도의적인 책임을 질 것을 촉구했다.

경남도는 23일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홍 지사가 금요일인 지난 20일 오후 2시께(현지시각) 미국 남부 캘리포니아 어바인시에 있는 오크 크릭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한 것처럼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장수 경남도지사 비서실장에 따르면 홍 지사는 당일 우호 교류활동의 하나로 샌디에이고에 있는 미국 해병대 1사단을 방문한 뒤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가던 길에 골프를 쳤다.

미국에서는 금요일 오후에 사실상 주말이 시작돼 공식 일정이 없어 골프를 치게됐다는 것이 홍지사 측의 설명이다.

골프 라운딩에는 부인과 경남도 해외 통상 자문관인 한인 사업가 주모(58)씨, 주씨의 동서 등 3명이 동반했다.

골프 '접대 의혹'과 관련, 정 실장은 "홍 지사가 영어에 능숙하지 못해 주씨에게 현금 400달러를 줘 골프 비용을 계산하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홍 지사의 부인 이씨가 해외 출장에 동행하고 골프도 함께한 것에 대해선 "이씨가 동행하긴 했으나, 미국에 있는 친지를 방문하러 갔을 뿐이지 공식 일정에는 참석하지 않고 있다"며 "경남도가 이씨의 동행 과정에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한 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이날 카카오톡 문자로 '이번 일로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오게 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해왔다고 정 실장은 덧붙였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홍 지사가 미국 출장 중 부인과 함께 최고급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면서 "홍 지사는 공식 방문에 부인을 대동하고 골프까지 함께 쳤다니 어려운 형편의 국민과 아이들은 안중에도 없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