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3일 07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3일 07시 40분 KST

미 CIA 국장 "북한 사회기반시설 곧 무너질 듯 취약"

ASSOCIATED PRESS
CIA Director John Brennan addresses a meeting at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in New York, Friday, March 13, 2015. Brennan has ordered a sweeping reorganization of the CIA, an overhaul designed to make its leaders more accountable and close espionage gaps amid widespread concerns about the U.S. spy agency's limited insights into a series of major global developments. (AP Photo/Richard Drew)

존 브레넌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22일(현지시간) "북한의 사회기반시설은 곧 무너질 듯 취약(rickety)하며, 기술적인 측면에서 여러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브레넌 국장은 이날 미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한 시스템은 여러 도전적 과제(문제)로 가득 차 있으며 이는 불행하게도 북한 정권이 주민을 위한 최선의 이익보다는 군사 능력을 우선으로 중시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북한의 인터넷 시스템에 왜 문제가 있는지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브레넌 국장의 이 발언은 폭스뉴스의 사회자가 지난해 연말 소니 해킹 사건 직후 북한의 인터넷망이 다운된 것을 둘러싼 미국의 보복공격 논란을 거론하면서 '혹시 미국이 북한 인터넷 시스템에 보복 공격을 했느냐'고 물은 데 대한 답변 과정에서 나왔다.

브레넌 국장은 미국의 북한 인터넷망 보복공격 여부에 명확한 답변을 피한 채 "그 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했을 수도 있는 어떤 것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며, 어떤 것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자가 '지금 (보복공격 여부를) 확인해 주지도 않고 있지만 부인하지도 않고 있다'고 재차 지적하자 "당신이 세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어떤 질문이든 내게 할 수 있지만 나는 확인도 부정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는 입장(NCND, neither confirm nor deny)을 고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