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3일 07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3일 07시 20분 KST

"SNS, 스트레스 받으면서도 매일 본다"

shutterstock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가 이용자로 하여금 보는 재미와 스트레스를 동시에 선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NBT파트너스의 모바일 잠금화면 플랫폼 캐시슬라이드가 사용자 1천271명을 대상으로 SNS 사용행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9.9%는 하루 1회 이상 SNS에 접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49.4%는 SNS 사용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고, 남성(41.2%)보다 여성(53.9%)이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원하지 않는 글이 나에게 노출되어서(21.1%)'가 가장 많았다. 이어서 '시간이 많이 소모되는 것 같아서(17.9%)', '나의 사생활이 많이 노출되어서(15.5%)'가 뒤따랐다.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은 페이스북(50.4%), 카카오스토리(30.1%), 블로그(8.6%), 인스타그램(5.4%)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1020세대는 페이스북(63.8%), 3040세대는 카카오스토리(59.9%)를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SNS를 이용하는 주목적은 남녀 모두 '다양한 지식과 정보의 습득(63.7%)'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른 사람과의 교류를 위해(56.6%)', '비슷한 관심사의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47.7%)' 등이 뒤따랐다.

응답 결과에 대한 회귀분석을 진행한 결과, 대인관계에 만족할수록 SNS를 더 자주 이용하며 본인의 외모에 만족하지 않을수록 SNS를 보고 타인의 삶을 부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