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3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3일 06시 45분 KST

‘45초 퇴장' 제라드, 최악평점 1점 굴욕

Gettyimages

45초 만에 퇴장을 당해 경기를 망친 스티븐 제라드(35, 리버풀)가 최악의 평점 1점을 받는 수모를 당했다.

리버풀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벌어진 2014-2015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에서 후안 마타에게 두 골을 허용하며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게 1-2로 완패했다. 5위 리버풀(승점 54점)은 4위 맨유(승점 59점)와의 승점 차이가 5점으로 벌어졌다.

‘리버풀의 영웅’ 제라드가 패배에 일조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브랜든 로저스 감독은 마침내 랄라나를 빼고 제라드를 투입했다. 그런데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제라드는 불과 투입 후 45초 만에 퇴장을 당했다. 에레라에게 심한 태클을 들어간 제라드는 이후 에레라의 정강이를 밟는 비신사적 행동을 했다. 이론의 여지가 없는 퇴장감이었다. ‘캡틴’이 빠진 리버풀은 제라드가 나간 뒤 스터리지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패배를 벗어나지 못했다.

경기 후 영국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제라드에게 평점 1점을 부여했다. 그나마 팬들은 제라드에게 1.3점을 주며 조금은 ‘캡틴’을 예우했다. 제아무리 제라드라도 이날만큼은 ‘민폐’가 따로 없었다. 리버풀에서는 만회골을 넣은 스터리지가 7점으로 평점이 가장 높았다.

반면 두 골을 넣은 맨유의 후안 마타는 최고평점인 9점을 받아 제라드와 대조를 이뤘다.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에레라는 8점을 받았다.

제라드는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아쉽지만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내가 정말 멍청한 실수를 했다. 내가 잘못해서 경기를 졌다. 동료들과 서포터들에게 먼저 사과를 하고 싶다. 내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