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0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0일 13시 03분 KST

애플, 삼성 제치고 4분기 아시아 스마트폰 점유율 1위

Gettyimageskorea
HANGZHOU, CHINA - JANUARY 24: (CHINA OUT) The Apple flagship store opens at Pinghai Road on January 24, 2015 in Hangzhou, Zhejiang province of China. Citizens, sales clerks and Apple fans celebrated the opening of the first store in the capital of Zhejiang Province. (Photo by ChinaFotoPress/Getty Images)

애플이 지난해 4분기 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홍콩 기반의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인포그래픽 형태의 분석 자료를 통해 애플이 해당 기간에 아시아 시장에서 16%를 점유해 삼성전자를 3%포인트 차로 제쳤다고 전했다.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은 3∼5위는 중국 업체들인 샤오미(9%)와 화웨이(7%), ZTE(4%)였다.

애플은 전통적 강세 지역인 북미에서는 38%를 기록하며 삼성전자(24%)를 두자릿수 이상의 격차로 따돌렸다.

반면, 삼성전자는 유럽과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1위를 지켜냈다.

유럽 지역에서는 삼성전자가 28%를, 애플이 25%를 차지하는 등 양사가 전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중남미와 중동·아프리카에서는 애플의 약세가 뚜렷했다.

애플은 중동·아프리카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기록하며 삼성전자(31%)는 물론 화웨이(12%)에도 밀렸고, 중남미 시장에서도 점유율 9%로 삼성전자(22%)와 LG전자(11%)보다 낮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결과는 애플이 고가·중가 중심의 제품만을 갖춰 신흥시장에서는 가격 경쟁력에서 밀린다는 일반적인 평가와 일치하는 것이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애플과 삼성전자의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각각 20%와 19%로 추산하며 애플이 근소한 차이로 우위를 점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다른 시장조사업체들도 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을 집계하면서 양사의 점유율이 같거나 아주 근소한 차이만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양사가 각각 19.6%씩을 점유해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IDC는 삼성전자가 20.01%, 애플이 19.85%로 삼성전자의 우위라고 판정했고 가트너는 애플의 시장점유율이 20.4%,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19.9%라고 반대되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다만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와 SA, IDC의 집계는 제조사가 유통업체에 넘긴 공급량(shipments) 기준이고 가트너는 최종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판매량(Sales to End User) 기준으로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