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3월 20일 12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3월 20일 12시 05분 KST

거제 람보르기니 차주 "보험사기 아냐"

연합뉴스

거제 람보르기니 접촉사고가 진실게임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14일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가 보험금을 노린 자작극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차주가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차주 A씨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고가 나고 보니 공교롭게도 상대 차량 운전자가 지인을 통해 알게된 사람이었다"며 "좁은 지역사회에서 얼굴만 아는 사이일뿐 서로 연락처도 모르는 관계인데 보험사기로 몰리는 것은 억울하다"고 항변했다.

자작극이 아닌 우발적으로 발생한 접촉사고라는 것이다.

이번 일은 지난 14일 거제시 고현동 한 도로에서 SM7 승용차가 앞서 가던 A씨의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뒤에서 들이받은 데서 비롯됐다.

당시 SM7 보닛과 람보르기니 뒷범퍼 등이 파손됐다.

람보르기니 수리비는 1억4천만원이고 수리에 따른 렌트 비용만 하루 2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조사에 나선 동부화재는 이번 일이 보험금을 노린 두 차량 운전자가 짜고 낸 사고로 결론 내렸다. 회사 조사결과 당시 사고는 토요일 낮 12시께 편도 2차로에서 신호 대기 중에 발생했다.

사람의 왕래가 많은 곳이고 속도를 낼 수가 없는 구간인데 SM7 차량의 에어백이 터질 정도로 사고 충격이 컸다.

그럼에도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가 들리지 않았고 도로 표면에 차량 급정거 흔적인 스키드마크도 없었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최근 외제차량을 이용한 보험사기가 증가하고 있지만 입증하기가 상당히 어렵다"며 "전직 형사 출신과 보상 직원들이 면밀히 조사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고 최종적인 판단은 경찰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할 거제경찰서는 동부화재 측에 이번 사고 관련 서류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서류를 검토한 후 당사자들을 불러 사기미수 혐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